[영상] 탈북시인 장진성 "한국현실은 촛불이 법치-재벌-언론이다"

정상윤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6.12.07 19:05:08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정상윤 기자
  • jsy@newdaily.co.kr
  • 안녕하세요! 뉴데일리 사진영상팀 정상윤입니다. 사회, 경제 분야와 전통시장, 스포츠 무대 등 다양한 삶의 현장을 보다 생생하게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현장과 팩트를 충실히 전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jesayo

탈북시인 장진성 씨가 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자유경제원 리버티홀에서 열린 '경제발전의 뿌리를 찾아서:빈곤으로부터의 탈출' 토론회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장 시인은 "한국에 와서 처음엔 찬양시만 썼는데 요즘은 풍자시인이 됐다"며 "독재체제를 탈출했는데, 아이러니하게도 자유민주주의 풍자시인이 됐다"고 털어놨다. 이어 "내가 생각한 자유민주주의는 인권이 존중되고, 주권이 인정되는 것인데 한국은 그것을 넘어서 권력이 곧 폭력으로 벌어진다"고 했다. 

이날 열린 토론회의 주제발표는 '대한민국 경제발전의 뿌리를 찾아서'를 주제로 현진권 자유경제원 원장이 맡았다. 이어진 토론에는 김승욱 중앙대 경제학부 교수, 남정욱 대문예인 공동대표, 손경모 자유인문학회장, 신중섭 강원대 윤리교육과 교수, 윤서인 만화가, 장진성 뉴포커스 대표가 참석했다.

  • 정상윤 기자
  • jsy@newdaily.co.kr
  • 안녕하세요! 뉴데일리 사진영상팀 정상윤입니다. 사회, 경제 분야와 전통시장, 스포츠 무대 등 다양한 삶의 현장을 보다 생생하게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현장과 팩트를 충실히 전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jesayo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