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극기집회] 김평우 "대한민국이 북한 닮아가고 있다"(영상)

이기륭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2.18 23:39:22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김평우 변호사가 18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열린 대통령탄핵기각을위한국민총궐기운동본부(탄기국) 제13차 태극기 집회에서 "대한민국은 북한 정권과는 달라야 한다"고 말했다. 

김 변호사는 "불행히도 지금 대한민국이 못된 북한을 닮아가고 있다"며 "아무런 죄도 없는 대통령을 탄핵이라는 이름 하에 직무를 정지시켜 청와대에 가두어버리고, 특검이 삼성을 구속하고 무슨 죄인지 구속영장이 신문에 조차 공개가 안되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왜 죄도 숨기면서 사람을 구속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태평로에서 서울광장, 남대문 앞까지 가득 메운 참가자들은 태극기와 성조기를 들고 '탁핵 무효', '특검 해체', '고영태에 놀아난 언론 국개(국회) 규탄', '조선 중앙 동아 포털, 너희는 나치냐? 공상당이냐?', '계엄이 답이다', '국회가 버린 대통령 국민이 살리자' 등등 갖가지 구호를 가지고 집회에 참가했다. 

1부 행사가 끝난 뒤 남대문과 한국은행을 도는 시가행진을 진행했다. 시가행진 뒤에는 진행된 2부 행사에는 김진태, 윤상현, 조원진, 전희경, 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 등이 연사로 나섰다. 행사는 오후 8시가 지나서 마무리 됐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